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세종 통합론 '동상이몽'/투데이

◀앵커▶
대전시와 세종시에 대한 국감에서는

대전시와 세종시의 통합론이 수면 위에

올랐습니다.



행정수도 이전을 두고 전국적인 공감대로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계속해서 최기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7월, 대전과 세종 통합론을 제기한

허태정 대전시장.



허 시장은 국감장에서 생활권과 경제권을

공유하는 두 지자체가 행정수도를 형성해

충청권의 발전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과 세종이 하나로 뭉쳐서 (인구) 2백만 정도의 도시로 성장해야 국가 수도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잘 할 수 있겠다는 (판단입니다.)"



하지만 세종시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취지에 찬성한다면서도

행정 통합의 준비가 미흡하다는 이유를 들며

에둘러 반대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이춘희 세종시장

"충청권 전체를 하나의 광역권으로 만드는 고민을 해야 할 것 아닌가. 그런 두 가지 측면에서 바로 찬성한다는 답은 못 드리겠습니다."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여당 의원들은

전국적인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다른 지자체장들도 국회 이전의 필요성에

동의했습니다.



반면 야당에서는 최근 급등한 세종시의 집값

탓에 행정수도 이전이 더 어려워졌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MBC 뉴스 최기웅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