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혁신도시 제동에 충청권 '발끈'/리포트

◀앵커▶ 
대구·경북 지역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입법활동을

막겠다고 나서면서 충청권이 말 그대로

발칵 뒤집혔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황교안 대표가

사죄하지 않으면 한국당에 책임을 묻는

행동에 나서겠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고

지역 정치권에는 총선을 앞두고

최대 쟁점으로 부각될 조짐입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양승조 충남지사가 작심한 듯

대구·경북 정치권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양 지사는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대전·충남 혁신도시 저지 움직임은 성난

민심에 기름을 끼얹는 망언이라며, 설 명절

이후까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사죄하지

않으면 한국당에 책임을 묻는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승조 충남지사]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 대표님은

분명한 진의를 밝히고 특별법 통과 저지

방침이 진의가 아니라면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우리 충청인에게 사죄하기 바랍니다."



다만, 이번 문제 제기가 지역 간 혹은

야당과의 반목은 아니라고 선을 긋고

2월 임시국회에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의

근간이 될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전시도 혁신도시의 당위성을 강조하며 이

문제가 지역 간 갈등 양상으로 번지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혁신도시는) 지역 균형발전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고 소지역주의로 반대할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치적인 목적으로 전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2월 임시국회에서 균특법 개정을 무산시키는

방식으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저지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시도당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한국당이 선거를 앞두고 지역 이기주의를

부추기려 한다며, 명확한 입장을 내라고

성토했습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

"소위에서 찬성했던 의원님들이 있는데

그것이 다른 외적 요소에 의해서 입장을

바꾼다는 것은 자가당착이고 충청권

자유한국당 의원님들이 거기에(대구경북)

맞서 싸워야지 균형발전이고..."



반면 자유한국당 시도당도 성명을 내고

당 차원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 양 지사등은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꼼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총선을 앞두고 혁신도시 이슈는 지역

정치권의 최대 화두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새해 들어 대통령의 총선 이후

검토 발언에 이어 총선을 앞둔 정치권의

표 계산까지, 이래저래 혁신도시가 험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