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마스크 써달라" 기사 때리고 택시 빼앗은 10대 실형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구한

택시 기사를 폭행한 뒤 택시를 빼앗아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1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지난 8월,

술에 취한 채 택시를 타려다 마스크를 써달라는 기사 요구를 거부한 뒤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기사를 때리고, 택시를 빼앗아

1.5km가량을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19살 A씨에 대해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운전면허도 없으면서

혈중알코올농도 0.2%의 만취 상태로 택시를

빼앗아 운전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습니다.
김윤미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