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10월 중순 'ASF 고비'/리포트

◀앵커▶ 


다행히 음성으로 밝혀졌지만 충남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사례가 신고되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태풍이 북상하면서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충남도는 경기와 인천, 강원지역 돼지와

소 반입·반출에 이어 이들 지역 돼지정액

반입도 금지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가 막혔습니다.



소독필증 없이는 사료 등 축산 관련

차량은 드나들 수 없습니다.



[김지원 홍성군 복지정책과 (통제 초소 관리)]
"저희는 일단은 사료 차량이나 축산,

양돈 농가 이동 차량에 대해서 신고필증,

소독이 됐는지 안 됐는지 확인해서..."



홍성군은 농장 통제 초소를 2곳에서

10곳으로 늘렸습니다.



홍동면과 장곡면, 광천읍 등

돼지 사육량이 많은 3개 지역을 아예

에워싼 겁니다.



농가들은 하루하루 피가 마릅니다.



[박종원 홍성군 결성면 돼지 사육 농가 (ASF 역학농가)] 
"한 달에 7백 마리 씩은 빼줘야

(출하해야) 하는데 이동제한 걸리고

이동제한 걸리고 해서 자돈이 갈 데가

없으니까 일단 밀사를 시키는 거죠.

어쩔 수 없으니까. 폐사율도 늘어나고..."



현재 충남 도내에선 ASF 발생농가와

역학적으로 관련 있는 농가 404곳 가운데

314곳의 이동제한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경기와 인천, 강원지역 돼지와 소

반입, 반출 제한에 이어 오는 15일까지

이들 지역 돼지정액 반입도 금지했습니다.



[신인환 홍성군 축산과장] 
"실질적으로 (ASF) 최초 발생일이 아니고

최종 확진 날부터 (잠복기가) 4일~19일이니까

3주 경과 시점으로 보는 게 확산 고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이후 나흘째 ASF 추가 발생은

없는 상황이지만, 마지막 발생을 기준으로

잠복기를 감안하면 이달(10) 중순까지는

안심할 수 없다는 얘깁니다.



S/U)여기에 태풍 북상 소식도 변수입니다.



태풍이 많은 비를 뿌릴 경우 하천이나

매몰지 침출수 등을 통해 바이러스가

퍼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한편 지난달(9) 29일 ASF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음성 판정을 받았던 홍성의

한 도축장에서는 알려졌던 19마리 외에

55마리가 추가 질식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여상훈)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