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지역인재채용..2년 간 반쪽짜리?/리포트

◀앵커▶ 


혁신도시법 통과로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비율이 당장 5월부터

적용됩니다.



51개 기관에서 최대 1,300명의 충청권

인재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

정작 대전지역 공공기관들은 채용 비율

30% 달성시기가 수년간 유예돼 당분간은

반쪽짜리 제도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이후

국토교통부가 시행령을 개정하면서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은 오는 5월 27일부터

적용됩니다.



충청권 4개 시·도 출신 지역인재들은

충청권 51개 공공기간 어디에서나 혜택을

동일하게 받게 됩니다.



대전은 혁신도시법 이전에 내려왔던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17개 기관이 대상이고, 세종은 20곳, 충남북은 14곳에서

최대 1,300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됩니다.



이들 기관들은 올해 전체 채용 인원의 18%

이상을 뽑고 해마다 단계적으로 채용 비율울

높여 최종적으로는 30%를 지역인재로 채용해야 합니다.



[김주이 / 대전시 기획조정실장]  
"우리 지역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되고, 또 이를 계기로 지역

청년들의 지역 내 정착을 촉진하게 되면서"



목원대는 새학기부터 재학생들에게 공기업

취업을 위한 필기전형 캠프와 교양 과목을

신설하고,



충남대도 철도시설공단과 손잡고 올 1학기부터 철도공학 과목을 개설해 맞춤형 전문 인력

양성에 돌입하는 등 지역대들도 발빠른 준비에 나섰습니다.



[이원우 / 충남대 4학년]  
"저같은 경우에도 사기업을 들어가려고 했다가, 이쪽(공공기관)을 더 준비를 해서 해보면

가능성이 더 높아지겠다."



그러나, 2022년까지 30%의 지역인재를

뽑는다는 당초 목표와 달리, 실제 채용 인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대전 등 혁신도시법 이전

공공기관 20곳은 30% 의무채용 기한이

2024년까지 유예됐습니다.



혁신도시법 이전에 내려와 세제지원 등 관련

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일부 기관들의 입장이

시행령 개정 과정에 반영됐기 때문입니다.



[김주이 / 대전시 기획조정실장] 
"처음부터 이렇게 기존에 적용해 왔던 기간만큼 적용했을 경우에 혼란이 좀 예상된다고 해서.."



당장 올 하반기 채용 시즌부터 우수 인재들의 역외 유출을 막을 수 있는 제도가 시행되지만,

제도가 완전히 정착되기까지는 반쪽짜리

운영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MBC 뉴스 조형찬 입니다.//



(영상취재 : 양철규, 그래픽 : 정소영)

조형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