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혁신도시 얻고 성장동력 놓치나/투데이

◀앵커▶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대전 혁신도시 지정과 연계해

중기부 이전이 이른바 빅딜처럼 추진됐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지역 사회 여론이

끓어오르고 있는데요.



4차 산업혁명 거점도시로 대덕특구와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등 대전의

성장동력까지 상실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까지 커지고 있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 5개 구청장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구청장들은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계획을 철회하라며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대의에 역행하고 명분도 없는 시도일

뿐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장종태 대전시 구청장협의회장

"이제 중소벤처기업부를 지켜내기 위해서

지역의 역량을 결집하고 본격적으로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중기부가 세종시 이전을 공식화하고

나섰지만 대전시가 입장문 발표 이후

표면적으로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비판 여론도 들끓고 있습니다.



특히 혁신도시와 중기부 이전을 맞바꿨다는

이른바 '빅딜' 의혹까지 제기됐는데 그 시초는

중기부 국정감사에서 박영선 장관의

'혁신도시 선물' 발언이었습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지난 26일 국정감사)

"문재인 정부가 대전에 혁신도시라는

아주 굉장히 큰 선물을 저는 했다라고

생각을 하는데요, 또 혁신도시 지정에도

저 나름대로는 역할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지난 8월 청와대 관계자가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노력하고 있다며, 중기부 이전과 관련해 정부 정책 결정을 따라줬으면 좋겠다고

언급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의심의 눈초리는

더 짙어지고 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시가 혁신도시로 지정되는 문제와

중기부가 이전하는 문제는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거래나 빅딜처럼 이야기되는 것에 대해서 단호하게 아니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중기부 세종 이전은 비단 균형발전 저해라는

큰 틀외에도 대전으로선 성장동력 상실이라는

더 큰 위기와 맥이 닿아 있습니다.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이전이 핵심인데 중기부가 떠나면 중소기업은행 등 관련 기관을

유치하려던 대전시 혁신도시 발전 전략이

차질을 빚을 수 있습니다.



오히려 올 연말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인

창업진흥원을 시작으로 중소기업

기술정보진흥원과 신용보증재단중앙회가

줄줄이 세종으로 이전할 예정으로

탈대전 러시마저 이어질 조짐입니다.



게다가 대전 원도심을 중심으로 한

창업 생태계 조성은 물론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등도 추진동력을 상실할 수 있습니다.



s/u)굳이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 발전이란 대의명분을 들지 않더라도 어렵게 얻어낸

지역 발전의 기회가 첫 발을 내딛기도 전에

동력을 잃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예사로

들리지 않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