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충남대 내포 캠퍼스 언제쯤?

◀앵커▶ 


충남도청이 있는 내포신도시의

자족기능 확보를 위해 충남도가

충남대 캠퍼스 유치를 추진해 왔는데

몇 년째 지지부진합니다.



내포신도시에서 규모가

가장 큰 땅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건데, 올해도 넘기게 생겼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도와 충남대 등은 지난 2017년

충남대 내포 캠퍼스 개교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하지만 2년이 다 돼도록 충남대는

내포에 부지조차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충남대가 관리권 등을 갖고 있는

대전 유성구 장대동 땅과

LH 소유의 내포 대학부지 맞교환을

추진하고 있는데, 장대동 땅

감정평가가 아직도 이뤄지지 않은 겁니다.



지난해에서 올 하반기로 미뤄졌던

부지 확보는 또 해를 넘기게 생겼습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충남대학교 명의로 된 부지를 매입을

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기 때문에

그럼 그 부지 매입을 위한 협의를 지금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부지 매입을

위한 협의가 저희들은 내년 초쯤에

완료가 될 것으로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충남대 내포 캠퍼스에 어떤 학과가

들어오느냐도 문제입니다.



2년 전 업무협약 당시 농업생명과학대

이전설이 나오자 내부 반발이 거셌고

결국 무산됐습니다.



대학 측은 학과 이전이 아닌 캠퍼스

확장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규용 충남대 기획처장]
"수의대는 동물병원도 필요하고, 크게.

동물 실험센터 이런 것도 필요하고.

그런 것은 여기 유성 캠퍼스에서는

못하는 거예요. 교육과 연구, 산학 기능을

확장을 한다 그런 개념으로..."



충남대와 함께 추진하던 영남권의

또 다른 대학 유치 역시 내부 반발에

부딪치면서 논의가 현재 중단된 상탭니다.



[문은선 기자]

대학부지는 47만 8천여㎡로

내년 말 완성을 목표로 하는

내포신도시 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부지입니다.



10만 목표치의 1/4 수준에 불과한

인구 유입을 늘리고 신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대학 유치,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여상훈)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