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식탁에 곤충 오를 날 올까? 식용곤충 '눈길'

◀ANC▶

선뜻 공감하는 분들이 많지는 않지만

미래에는 곤충이 중요한 식량 자원이 될 거라는

소식, 한 번쯤 들어보셨을 텐데요.



과연 우리 식탁에 곤충이 오를 수 있을지,

그렇다면 어떤 모습일지 엿볼 수 있는

체험공간이 아산에 선보여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윤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푸드트럭처럼 꾸며진 공간에 놓인

바구니 속 간식에 아이들이 관심을 보입니다.



머뭇거리는 것도 잠시, 집어서 먹어보고 맛이 나쁘지 않은지 다른 바구니로도 손이 갑니다.



'밀웜'으로도 불리는 곤충 '갈색거저리'를

비롯해 메뚜기와 귀뚜라미, 굼벵이와 누에까지

모두 곤충을 말려 만든 식품입니다.


박시후/용인 백현초 3학년

"메뚜기는 딱 고소한 느낌인데, 갈색거저리는 바삭바삭해서 과자 느낌 나고, 전체적으로 맛있어요."



전 세계에서 인구와 육류 소비가 늘면서

그에 필요한 사료와 물의 양도 급증해

대안으로 미래 식량으로 떠오른 식용곤충을

체험하는 공간.



곤충의 생김새와 움직임 등에서 생겨난

선입견으로 먹는 걸 꺼리는 어른들과 달리,

아이들은 큰 거부감 없이 받아들입니다.



채소에 곤충을 섞은 샐러드를 만들거나

곤충을 넣은 주먹밥이나 김밥도 요리합니다.



당장은 아니어도 가까운 미래에

식탁에 곤충이 오를 가능성이 엿보입니다.


오현정/아산시 음봉면

"곤충이 영양가가 풍부하잖아요, 단백질 면으로도 그렇고. 그래서 나중에는 우리 아이들의 식탁에 곤충이 요리로서, 간식으로서도 올라와서.."



현재 우리나라에서 식품으로 먹을 수 있는

곤충은 모두 7종.



생김새를 뒤로하더라도 이름부터

거부감을 줄 수 있어 (CG)정부가 공모를 통해

갈색거저리 애벌레는 '고소애',

굼벵이로 잘 알려진 흰점박이 꽃무지 애벌레는

'꽃벵이' 등 애칭까지 붙였습니다.



여기에 직접 먹어보거나 요리하며 인식을

바꾸고 다양한 가공식품을 선보여

식량 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체험 행사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박예슬/아산생태곤충원 전시기획자

"마트에 가서도 곤충 식품을 살 수 있게, 또 공원에 가서도 푸드트럭에서 식용곤충을 만날 수 있는 그런 미래를 미리 체험해보고, 거부감 있는 걸 좀 줄여드리고자.."



유엔식량농업기구가 '작은 가축'으로

이름 붙일 정도로 식품으로서의 가치가 커진

곤충이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 식탁에 오를 날도 이제 멀지 않아 보입니다.



MBC 뉴스 김윤미입니다.



(영상취재: 윤재식, 그래픽: 정소영)


김윤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