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최신 뉴스

대전인권체험관, 대전시 이전 요구로 갈 곳 잃어

3년 전 옛 충남도청에 문을 연
국가인권위원회 대전인권사무소의
대전인권체험관이 대전시의 이전 요구로
갈 곳을 잃은 처지가 됐습니다.

대전인권사무소 측은 대전시가 원도심 활성화와
청년 창업 지원 정책 등을 이유로
옛 충남도청에 있던 대전인권체험관의 이전을
요구해 석 달 전, 대전인권사무소 건물로
임시 이전했다며 이용객이 줄었고, 1억 원 넘는
이전 비용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

대전시는 옛 도청 인근에 체험관을 옮길 장소를
제시했지만, 인권사무소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혀 대전인권체험관의 반쪽 운영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이승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