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충남 서북부에 인구 70%..9개 시군 '소멸위험'/리포트

◀앵커▶

충남이 출산 정책에 힘을 쓰고 시군 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농어촌 지역
인구는 계속 줄고,

인구 불균형 문제도
심화하고 있습니다.



25년 뒤엔 충남 서북부권에만

인구의 70%
이상이 집중되고

절반 이상의 시군은 '소멸 고위험'에 직면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남연구원은 충남 인구가 서서히 증가해

25년 뒤 232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반가운 일이지만 문제는 시군 간 인구

불균형입니다.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 이른바 충남 서북부권에

도내 인구의 71%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입니다.



[이관률 /충남연구원 연구위원] 
"충남은 기본적으로 유입 인구가 많아요.
외부로부터.

다른 지역에서 인구가 유입될 때 천안·아산·서산·당진
중심으로

유입이 되는 거죠. 기업 투자도
아무래도 거기까지가 심리적 한계선이니까.."



홍성과 계룡은 인구가 증가하지만

공주와 보령, 논산 등 9개 시군은

많게는 현재 인구의 1/3이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특히 이들 지역은 65살 이상 인구 대비

20~39살 가임여성 인구 비중,

다시말해 소멸 지수 상, '소멸 고위험지역'에 해당했습니다.



인구 감소 시대 중앙 정부는 출산율 증가에 초점을 맞추지만

지방 정부는 좀 더 세밀하게 읍, 면, 동 단위에서

인구 유입과 유출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출산장려금 지급 등 지역과 관계없이

천편일률적인 출생률 높이기와

인구 증가 정책만으론 안된다는 얘깁니다.



[이태규/충남도 출산보육정책과장] 
"인구가 좀 많은 지역은 일자리를 계속
확충시켜주고

이렇게 적은 농어촌 지역엔
의료 복지로 맞춰서

그분들이 이제 편하게
살 수 있는

그런 나름대로의 정주 여건을
만들어 가고..."



또,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해

현재 서북부 중심의 인구 이동 축이 더 남하할 수 있도록

서해안 권역, 남부 권역 등 시군을 엮는 권역별 균형 발전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장우창, 그래픽: 길홍동)

문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