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거리두기 2단계 "자발적 동참 절실"/투데이

◀앵커▶
대전과 세종, 충남 등 지역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전면 시행중이죠.



밤 10시 이후에는 음식점들도 배달과 포장만

할 수 있는 등 2단계 격상으로 가장 많이

달라진 것이 밤 풍경인데요.



강화된 방역 수칙이 내려진 도시의 모습,

어떻게 달려졌는지 이승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밤 10시 무렵, 대전시 유성구의 한 번화가.



길거리를 비추던 상점 불빛이 하나둘씩

꺼집니다.



이제 막 술자리를 마친 사람들이 빠져나간

길거리에는 적막감마저 감돕니다.


대리운전 기사

"이 시간 되면 바글바글했죠 사람이. 10시

전후해서 (대리운전 건수가) 쫙 올라가더니

(금세 없어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후 도시의

밤 풍경은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술집 업주

"(손님들이) 먼저 저희한테 문의를 하더라고요. 몇 시까지 가능하냐고. 문의 전화도 많이 오고."



코로나19 거센 확산세에 모임도 크게 준 데다 거리두기 격상까지 더해지면서 연말 대목은

아예 실종됐습니다.


치킨집 업주

"한 테이블도 못 받았다니까요. / 홀에서요? /네. 그냥 포장, 배달만 하고 있어요. 그런데 닫을 수는 없으니까"



인근 대학가도 사정은 마찬가지.



실내체육시설인 당구장도 서둘러 문을 닫았고,

영업시간 내내 포장과 배달만 가능한 커피숍은

앉을 자리를 아예 없앴습니다.


커피숍 직원

"이걸 열어놓으니까 사람들이 자꾸 들어와서 마시려고 해서 안 된다고 했는데, 그것 때문에 막아놓으신 것 같아요. 사장님이."



하지만, 방역의 빈틈을 이용한 변칙영업도

눈에 띕니다.



내부 면적이 50㎡를 넘지 않아 방역수칙이

적용되지 않는다며 호객행위를 하듯 광고하는

업소도 있고,



공공기관이나 회사 내부 커피숍처럼 단속의

손길이 미처 닿지 않는 곳에서도 마스크를

내리고 대화를 나누는 사람들이 목격됩니다.


성열관 대전 유성구 위생지도팀장

"거리두기 및 철저한 방역수칙 이행으로 (코로나19 예방이) 될 수 있으며, 시민 여러분 및 영업주 분들에게 행정조치의 철저한 이행을 부탁드리겠습니다."



올해말까지 계속되는 3주 동안의 '멈춤',

그것은 누가 시켜서가 아닌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우리 스스로 지켜야할 약속입니다.



MBC뉴스 이승섭입니다.

이승섭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