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금산·예산,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예산과 금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돼, 피해 복구에

대한 국비 지원이 대폭 상향됐습니다.



충남도에 따르면, 중앙 재난피해 합동조사단이

두 지역의 피해액을 각각 191억 원과

161억 원으로 집계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했습니다.



또 대전 동구 중앙동도 3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됐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계속된 충남의 호우 피해액은

890억 원이며, 3명이 숨지고 주택 천여 채와

농경지 3,563ha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으며,

90.8%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조형찬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