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수자원공사 최근 3년동안 직장 내 성범죄 10건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최근 3년 사이

직장 내 성범죄 10건이 발생해 직원 14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한국수자원공사 내에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희롱·추행, 회식 중 신체접촉 등 성범죄

10건이 발생해 14명이 피해를 입었고,

이중 3명은 퇴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노 의원은 가해자 대부분 강등이나 정직,

감봉 1개월에서 3개월 등 비교적 가벼운 처분을 받았고 이 가운데 단 1명만 파면됐다며, 보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태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