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대전 방역 초비상..거리두기 선택 아닌 필수/투데이

◀앵커▶

대전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누그러지지 않고 오히려 감염경로를 모르는

확산까지 이어지는 지금,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다중밀집시설 등 생활 공간으로

번져가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을 우리 모두가 철저히 지켜야 할

시기입니다.



윤웅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도시철도 역사 안.



지하철을 이용하기 위해 마스크는 이제

필수입니다.



하지만 이용객들은 도시철도 안에서는

마스크를 벗거나 턱에 걸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말합니다.



[강호익 / 월평동] 
"자기를 위해 마스크를 쓰라는 것을 안 쓰는

사람들이 간혹 있더라고요. 보기도 좋지 않고..

규율을 좀 지켰으면 좋겠어요."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대부분 잘 지켜지지만 날이 더워지면서

조금씩 느슨해지고 있습니다.



[오성호 / 버스 운전사] 
"차에 올라와서 가끔가다 턱에다 내려놓고..

신호걸릴때 마스크 내린 분 보면 마스크 올리셔야 돼요(얘기하면) 올리는데, 나중에 보면

다시 내리고.."



대전에서 지역감염이 시작된 지난 15일 이후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특히

감염원을 모르는 깜깜이 확산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수도권을 제외하면

대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의 철저한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을 강조했습니다."



[이무식 / 건양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 
"(대전은) 타지역보다는 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시에 대한 검토와 마스크 쓰기 등 시민들의 기초 생활 위생에 대해 강조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밀집된 장소를 피하고 모임을 자제하는 한편,

생활 속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일,

이를 시민 모두가 얼마나 잘 지킬 수 있는지,



대전은 지금 코로나 19 발생 이후 가장 큰

기로에 서 있습니다.



MBC 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신규호)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