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방화 추정 아파트 냉장고에 모자 시신

◀앵커▶ 


오늘 새벽 천안의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난 집 주방 냉장고 안에서는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



가스 배관이 잘려있었고,

집안에서 인화성 물질까지 발견되는 등

경찰은 방화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5시 20분쯤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펑 소리와 함께 불이 났습니다.



아파트 화재경보기가 울리면서

주민 7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거의 뭐 입주민들 다 내려왔죠 뭐. 내려왔는데 저 그을린 상태 저상태였고.."



불은 아파트 내부를 모두 태운 뒤

40분 만에 꺼졌습니다.



집 안에 있던 냉장고에서는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냉장고는 눕혀진 채 문이 열려 있었는데

어머니와 아들의 시신은 불에 탄 채

냉동실과 냉장실에서 각각 발견됐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집 안에서는 인화성 물질이 담긴 통이 발견됐고

가스배관이 잘려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현관 내부에는 테이프가 붙어있었고,

인화성 물질이 뿌려진 흔적도 발견돼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사건 당시 출입문이 잠겨 있었고

별다른 외부 침입 흔적도 없어

타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계좌를 분석하는 한편,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