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지역 정치권, "대전시의회 파행은 민주당의 오만"

대전시의회가 후반기 의장을

선출하지 못한 것에 대해

지역 정치권이 더불어민주당의

오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은 성명을 내고

시의회 파행은 민주당의 오만과 독주에 따른

예견된 참사라며, 민주당이 22명 가운데

21명을 차지하는 시의회가 막장 드라마를

연출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정의당 대전시당도 논평을 통해

당론도, 동료 의원도, 시민도 아랑곳하지

않는 추악한 탐욕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꼬집었습니다.



대전시의회는 후반기 의장을 뽑기 위해

지난 3일 임시회를 열었지만 민주당이

의원 총회에서 추대한 권중순 의원을

낙선시켰고 권 의원은 시의원직 사퇴를

선언했습니다.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