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목원대 정양희 이사장 임원취임 승인 취소 돌입

교육부가 목원대 정양희 이사장에 대해

학교자산 부실 매각 과정에 관여한 책임을 물어 임원취임 승인취소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교육부는 정 이사장이

2012년 부동산 중개업체에 의뢰해

대전 대덕과학문화센터를 매각하는 과정에

개입했지만, 실제 매각은 못하고 17억 원의

수수료만 지불하는 등 학교에 손해를 끼쳤다며,

최근 이사장 임원승인 취소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정 이사장 측은 같은 문제로 지난해

전 이사장이 사퇴한 상황에서, 또 다시

임원 승인취소는 부당하다며, 대전지방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과 행정소송을 동시에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병권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