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리포트]2천억 환경공원 육성 vs 출입통제

◀앵커▶
대전지역 최대 이슈인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민간 특례사업과 관련해 찬반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허태정 대전시장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허 시장은 민간 특례사업이 부결된 월평공원

갈마지구를 2천억 규모의 환경공원으로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는데 당장 보상을

둘러싼 갈등은 더 첨예해질 전망입니다.



이교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평공원 갈마지구 특례사업 부결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결과를 존중하겠다는 말로 설명에 나섰습니다.



찬반 갈등은 안타깝지만 늦게나마 결정된 건

다행이라며, 거점녹지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살려 환경공원을 꾸밀 의지를 밝혔습니다.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난제가 민주적 절차로

매듭됐다면서 재정투입 문제도 낙관했습니다.



[허태정/대전시장]  
"애초 설계했던 것보다는 재정 투입 비용이 줄어들 수 있다는 내부 검토가 있는 상태입니다. 2천억 이상 될 것이라는 예측은 그 이하로 충분히 가능하다는 판단."



시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26곳 중 11개 공원을

2,522억 원의 예산으로 매입 중이며,



앞서 민간특례사업이 부결된 매봉지구는

4차 산업 거점 또는 대덕특구 재창조와

연계하는 계획을 내놨습니다.



3천억이 넘는 원의 예산은 재정여건에 따라

시비 투입, 지방채 발행 등을 결정할 것이라며, 지방채 발행 이자지원을 약속한 국가의

추가 지원을 타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땅주인들은 내년 6월 말까지 갈마지구 사유지 전체를 주변 토지 시세로 보상하라고

주장했습니다.



50여 년 묵힌 재산권을 위해 등산로 폐쇄와

경계 울타리 설치 등도 예고했습니다.



[여한구 회장/월평공원 지주협의회]  
"재산권 행사를 안 했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원망스러울 정도로 지금 현재 정부에서 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까지 듭니다. 등산로 폐쇄도 더 적극적으로 진짜 못 다니게 제작을 할 것입니다."



굵직한 민간공원특례 사업이 중단 수순에

들어갔지만, 첨예한 보상 갈등은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MBC 뉴스 이교선입니다.



(영상:장우창)

이교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