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리포트]공영주차장 주먹구구 요금 징수

◀ANC▶

대전시내 일부 공영주차장에서 주차관리인

마음대로 요금을 받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당국이 손을 놓고 있습니다.



투명한 회계 관리를 위해 주차장 요금 징수

방식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이 시급합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END▶


대전 서구의 한 노상 공영주차장.



운영시간인 저녁 7시 무렵인데도

주차관리인이 다가와 몇 시간치 요금을

미리 내라고 이야기합니다.


공영주차장 관리인
"4천 원만 주세요. / 4천 원이요? 그런데 중간에 일찍 나올 수도 있어서../ 그러니까 4천 원 주시고 일찍 나가셔도 가시고 늦게 나오셔도 그냥 가시고.."



미리 요금을 징수하는 이유는 황당했습니다.


주차관리인
“(근무시간이) 10시까진데 축소해서 받는 이유는 조금 일찍 퇴근하려고.”



관리인이 이른 퇴근을 위해 미리 요금을

걷어도 되는지 관할 구청에 물었습니다.


대전시 서구 주차행정과 관계자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시간이면 관리인은 무조건 그 시간엔 있어야 돼요."



운영시간을 지키지 않는 것은 물론

징수하는 금액도 제각각이라,

현금으로 낸 주차요금들이

어디로 가는지는 알 방법조차 없습니다.



주간에는 주차한 시간만큼 요금이 부과되지만 야간에는 주차요금 징수요원의 마음대로 요금이 책정되고 있어 요금체계가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계속돼왔습니다.

유완희 / 대전시 관저동

"나쁘지 그건 안되지 안되는 거 아니에요. 과다하게 징수하는 것은 안 되는 거지 규정대로만 내는 것은 좋은데.."


강기남 / 대전시 노은동

"거의 시간적으로 있다 보면 그(저녁대) 시간은 (선불 징수가) 거의 있는 것 같아요. 조금 억울한 것 같아도.."



대전에서 위탁업체가 맡아 운영하는

노상 공영주차장은 40곳. 올 한 해

대전시가 받은 수탁금만 19억 원에 달합니다.



하지만, 투명하지 않은 요금체계 탓에

대전시는 위탁업체가 수탁금 외에 얼마의

추가 수익을 내는지 추산조차 못하고 있습니다.



시민의 재산인 공영주차장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면서 시민 불편이 늘어가고, 투명성

논란도 불거져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손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복진후 / 대전시 교통건설국 운송주차과장

"노상주차장부터 우선적으로 스마트 주차관리 시스템을 도입해서 요금정산 투명성을 제고하고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자 계획 중에 있습니다."



대전시는 내년까지 둔산동 일부 주차장에

무인주차관리시스템을 시범 적용하고

주차관리인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김태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