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백신 접종 하룻만에..1명 사망, 1명 중태/데스크

◀앵커▶
대전에서 독감백신을 맞은 80대 남성

한 명이 숨진데 이어 또 다른 70대 여성도

독감백신을 맞고 의식을 잃고 쓰러져

위중한 상태인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두 사례 모두 같은 종류의 백신을 맞았는데

상온 노출이나 침전물이 발견돼 효능 논란을

빚은 문제의 백신과는 다른 제품으로

조사됐습니다.



문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감 예방 주사를 맞은 뒤 숨진 82살 A씨가

동네 내과를 찾은 건 지난 19일 오전 9시쯤,



당초 방역 당국은 A씨가 어제(20) 오전

예방 접종을 받은 뒤 5시간 뒤 숨졌다고

발표했지만 CCTV 확인 결과 실제 접종은

하루 전날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곽명신 대전시 역학조사관

"예진표에 날짜를 이제 20일로 기재를

하셨다고 합니다. 20일로 기재를 하셨는데

CCTV 확인 상에서는 19일이었던 거죠.

그래서 날짜가 하루 정도 차이가 나게

됐습니다."



또, 접종 당일은 물론 사망 당일 새벽에도

주말 농장을 다녀오는 등 평소와 같은

일상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등을 통해 사인

규명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대전 유성구 사는 70대 여성도 지난 19일

동네 이비인후과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뒤

하룻만에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실도

추가로 파악됐습니다.



환자 상태는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앞서 사망한 남성과 동일한 한국백신

제품을 접종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

"서구에서는 PT200801이 되고 유성구에서

접종하시고 의식 불명이 되신 분은

PT200802입니다. 단일한 조건에서 단일로

생산된 백신의 그룹을 의미합니다."



해당 백신은 상온 노출이나 침전물 등으로

최근 효능 논란이 불거진 제품과는 다릅니다.



두 사례 모두 독감 접종 예진표 상에는

기저질환은 없다고 기재됐으며, 보건당국은

과거 질병 내력 등을 검토해 백신 접종과의

인과관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들과 각각 같은 병원에서 백신을 맞은

나머지 120여 명은 모니터 결과 특이 사항은

없었으며 대전에서 해당 제조일련번호와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은 모두 7만4천989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MBC뉴스 문은선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문은선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