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꼼꼼함'과 '적극성'이 막은 보이스피싱/데스크

◀앵커▶

세종에서 80대 할머니에게 수천만 원을

인출하게 한 뒤 훔쳐 달아나려던 보이스피싱

용의자를 농협 직원들이 직접 붙잡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보이스피싱에 속아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인

피해자를 꼼꼼하게 살핀 농협 직원의 기지와

적극적인 행동이 사기 피해를 막았습니다.


김광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세종시의 한 농협 지점.


80대 할머니 한 명이 농협에 들어오더니

직원과 상담합니다.




10분 가량 직원과 상담을 이어간 이 할머니는 천만 원을 인출한 뒤 은행 밖으로 나갑니다.


할머니가 나간 뒤에도 어딘가에 열심히 전화를 거는 농협 직원은 27살 성미정 주임으로,




성 주임은

평소와 달리 거액을 인출한데다 상담하는 동안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한 할머니에게

이상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성미정 / 서세종농협 봉암지점 주임] 

"통장에 거래내역을 보니까 다른 은행에서

정기예금을 해지한 건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계속 의심돼서 여쭤봤더니 앞뒤가 안 맞는

말을 하셔서 조금 이상하게 생각을 했죠."




성 주임은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할머니

자택과 휴대전화로 여러차례 전화했지만,

불발되자 동료와 함께 할머니의 집을 직접

찾아갔습니다.




이들은 집앞에서 현금 2천만 원을 갖고

도주하려던 말레이시아인 A 씨를 발견하고

현장에서 붙잡았습니다.




[김민수 / 서세종농협 봉암지점 계장] 

"우체통에서 현금을 가지고 도주를 하려고

택시를 타고 도망가려는 찰나에 저희가

차량으로 막고 택시 기사님께 피의자 신분을

밝힌 후에 협조를 구해서.."




피해자는 당시 경찰 사칭 전화에 속아

통장에서 2천만원을 인출해 우체통에

넣어두라는 말에 따랐는데, 이를 회수하는

보이스피싱 용의자를 현장에서 붙잡은 겁니다.




경찰은 피의자 A 씨가 전국을 돌며 11차례에

걸쳐 2억4천만원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범죄

사기단의 일원으로 보고 A 씨를 구속하는 한편 나머지 일당을 쫓고 있습니다.




또 꼼꼼함과 적극성을 발휘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농협 직원 2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영상취재: 신규호)


김광연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