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1명당 2만명' 학대예방경찰관 부족 극심/데스크

◀앵커▶

최근 정인이 사건 이후 아동학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시·도 경찰청에

여성청소년수사대를 신설하는 등 각종 대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문제는 학대예방경찰관 한 명이 아이들

수 만 명을 담당하는 등 기존 제도조차

제대로 작동이 안되는 상황에서 전담팀만

늘리는 것으로는 근본 대책이 안된다는

비판도 커지고 있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로 6년째 학대예방경찰관 업무를 담당해

온 이주영 경사.



대전에서 학대예방경찰관이 발족한 이후

아동 학대 업무를 계속 이어온 경찰은

이 경사가 유일합니다.



아동학대가 민감하고 다루기 어려운

분야인 만큼 장기근무를 통해 전문성을

쌓아야 하지만,



충분한 예산 지원과 인력 충원이 이뤄지지

않다보니 장기근무는 커녕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는 기피하는 경향까지 있습니다.


이주영 / 대전지방경찰청 학대예방경찰관

"지속적으로 업무량이 증가하고 있어

(기피하다 보니) 장기근무를 통한 전문성

향상이나 현장경험을 쌓을 기회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학대예방경찰관 제도는 지난 2016년,

아동학대와 가정폭력 등 다양한 학대 예방을

목적으로 신설됐는데,



각 경찰서별로 2~3명에 불과해

대전 18명, 세종 4명, 충남 26명이 현재

활동 중입니다.


대전과 충남의 경우 학대예방경찰관

한 명당 담당할 아동이 만 4천 명이 넘고

세종은 2만 명이 넘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대책으로 내놓은

여성청소년수사대 신설만큼이나



충분한 인력 충원과 성과 보상 등 제도적인

장기 근무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이도선 / 한남대학교 경찰학과 교수

"(여성청소년수사대 신설은) 경찰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것이죠. 우리 이렇게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까지는 좋은데,

업무를 조금 더 현실화시켜서

장기적으로 전문성 있게 근무하기 위한

제도와 환경을 조성해주는 게 맞다고 봅니다."



잇단 아동학대 사건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에서 정부 대책들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제도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근본적인

고민부터 우선돼야 합니다.



MBC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 그래픽 : 조대희)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