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세종 전통시장에 불 나면 119로 주소 자동 전송

세종시가 세종 대평시장과

전의 왕의물시장 등 2개 전통시장 점포에

화재알림시설을 설치해 운영합니다.



시는 전통시장 영업시간 연장과

전열기기 사용 증가에 따라

지난해 말 141개 개별 점포에

화재알림시설을 도입했습니다.


사물인터넷 기술이 적용된 이 시설은

점포 내 열이나 연기 등 발화 상황을

감지하면 119 상황실로 화재가 난 곳의

주소와 연락처를 자동 전송하고,

상인회 등 관리자에게도 즉시 통보해

화재 발생 초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서주석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