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투데이

'4천 ha' 잠겼다..농작물 쑥대밭/투데이

◀앵커▶

반나절에 300mm에 가까운 물 폭탄이 쏟아졌던 충남 북부지역은 농작물 피해만 4천 ha에

이르는 등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국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천안 오이는

재배 면적 절반이 물에 잠겼고, 멜론이며

인삼밭까지 줄줄이 초토화됐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피해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항공 영상)

대형 비닐하우스가 마치 쥐어짠 듯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뒤틀렸습니다.



수년간 뿌리를 내려야 할 인삼을 키우는

지지대와 차광막은 흙탕물에 밀려 도미노처럼 무너져 내렸습니다.



반나절 만에 300mm 가까운 폭우로 하천 둑이

터진 천안시 수신면 병천천 일대.



물이 빠지자 초토화된 농경지가 한눈에

드러납니다.



[윤웅성 기자]
"이곳은 원래 오이를 기르던

하우스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바닥은 뻘밭이

돼버렸고 오이잎은 진흙으로 뒤덮여있습니다."



한 해 생산량 약 3만 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오이를 생산하는 주산지는 절반이

물에 잠겼습니다.



멜론으로 전국적으로 유명한 천안 수신면.



추석 대목을 앞두고 영글어 가던 멜론

하우스는 흙탕물 천지입니다.



한 해 농사는 물거품이 됐지만, 농기계마다

물이 들어차, 내년 농사를 어떻게 지을지조차 막막한 상황입니다.



[박원규 /천안시 수신면 멜론 재배 농민] 
"전기 제품이 다 침수돼서 이제 사용을 못 해요. 수리나 다시 새로 구매를 해야 되는데. 그 비용이 이제 만만치 않게 많이 들어가요."



기록적인 폭우로 잠기거나 쓸려나간 농경지가

천안과 아산에서만 4천ha, 축구장 5천600개

규모입니다.



이번 폭우에 학교 급식용으로 키우던 농작물도 대거 포함돼 당장 여름방학이 끝난 뒤 급식

대란마저 우려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윤웅성입니다.



(영상취재: 양철규)
윤웅성



▶대전MBC 코로나19 상황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