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ON AIR 바로가기



HOME > NEWS > 대전MBC뉴스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뉴스의 내용
제목 [리포트]방과후학교 10년..과제 산적
뉴스영상
기자 문은선
방송일 2017-07-04
내용 ◀ANC▶
꼭 맞벌이 부부의 자녀가 아니더라도
요즘은 아이들이 학원 대신 방과후학교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죠.

사교육을 줄여 보자며 방과후학교를
도입한 지 벌써 10년이 넘었는데
관련 제도는 아직도 걸음마 단계입니다.

과제를 김지훈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END▶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 거의 모든 학교가
방과후학교를 진행합니다.

학생 참여율은 세종과 충남은 60% 정도,
대전은 80%에 달합니다.

방과후학교는 지난 2006년 사교육을
줄이기 위해 도입됐습니다.

과연 사교육은 좀 줄었을까?

◀INT▶
학부모
"영어라든지 이런 것은 제대로 활용을 하기 좀 그래요. 나와서 학원에서 배우는 것과 수준
차이가 크니까. 잘하는 애들은 다 학원가요."

◀INT▶
학부모
"학교에서 방과 후로 국·영·수는 아예
안 하고 예체능도 운동 빼고는 거의, 나머지
음악이나 이런 것들은 안 맞으니까.."


제도도 미흡합니다.

도입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그 흔한 법규 하나 없습니다.

최근에 세종시의회가 관련 조례를
만든 것이 전국에서 유일합니다.

기준이 분명하지 않으니 교육의 질과
직결되는 방과후 강사들의 근무 여건은
악순환의 반복입니다.

보통 1년, 세종은 6개월 단위 계약을
반복하는 상황.

불안한 고용에 강사료도 들쭉날쭉,
때로는 수업료 대납 요구도 물리치지 못합니다.

◀INT▶
조성희 방과후 강사 노조 세종지부장
"법적으로 아무런 근거가 없어서 어디에다가 이야기할 수 없는 게 가장 크다. 언제 잘릴지 모른다는 불안감"

문제가 생기면 교육부는 교육청으로,
교육청은 학교로, 책임을 떠넘기는 상황
역시 미비한 제도 탓이 큽니다.

이런 상황에서 교육의 질을 논하는 건
어쩌면 애당초 무리인지도 모릅니다.

과열된 사교육 문제를 공교육 안에서
풀어 보자고 시작한 방과후학교,
앞으로 10년을 위한 대수술이 필요해 보입니다.

mbc뉴스 김지훈입니다.
Twitter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Facebook으로 현재 게시물 링크 내보내기  


게시글 목록
번호 제목 기자 조회 방송일
38168 뉴스영상 [리포트] 수백억 탈세··타이어뱅크 회장 영장 고병권 325 2017-07-26
38167 뉴스영상 [리포트]천안 수해지역 쓰레기 몸살 안준철 118 2017-07-26
38166 대청호 녹조 비상…회남 '관심단계' 발령 김지훈 46 2017-07-26
38165 안 지사 "헌법에 자치분권 국가 선언해야" 안준철 53 2017-07-26
38164 뉴스영상 [리포트]잘 가라! 홍도육교..아쉬움 '가득' 김윤미 123 2017-07-26
38163 대전시, 9급 공무원 80여 명 추가 채용 김윤미 194 2017-07-26
38162 '고소득자 증세' 충청권 대상자 141명 김지훈 55 2017-07-26
38161 뉴스영상 [리포트]전셋값 대전 주춤, 세종 반등 최기웅 186 2017-07-26
38160 뉴스영상 [리포트]이모저모 신영환 107 2017-07-26
38159 서천휴게소서 추돌사고..1명 숨져 조명아 105 2017-07-26
처음페이지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페이지
ON AIR
TV
표준FM
FM4U
  • VOD
  • 편성표
  • 광고안내
오늘의 날씨

구름 조금

24˚

FRI 2/21